당사의 전신인 “히로타야”는 본래 오사카 부둣가에서 영업하던 약재상이었습니다.
어느 날, 도쿠시마에서 온 한 낚시꾼이 약제를 묶을 때 쓰던 반투명 줄에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이걸 쓰면 고기를 엄청 낚을 수 있겠구려!”
그래서 저희는 낚시꾼의 말에 영감을 받아
“히로타야”를 명주 낚싯줄 상점으로 탈바꿈하였습니다. 낚시꾼은 실제로 저희 낚싯줄로 고기를 낚는 시범을 보였습니다.
그리하여 명주 낚싯줄을 쓰는 낚시법이 세계 곳곳에 퍼지게 되었습니다.
이 일화는 시바 료타로의 수필 「이 나라의 모습」(この国のかたち)과도 관련이 있습니다.

에도 시대 중기 명주 낚싯줄 상점 “Hirotaya” 개점.
1798년
“Ofuji Shohei Shoten”으로 개명.
1934년 견사(명주실의 일종), 대나무 낚싯대 등의 상품을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 등으로 수출하기 시작, 급격한 사업 확장.
1950년 Ofuji Shoten을 현 소재지로 이전.
1968년
사업 확장을 목표로 구조 조정. Ofuji Shoten이 Ofuji Fishing Tackles Co., Ltd.로 발전.
1970년 Daiei Nakamozu 점포 개점으로 사내 소매 상호 확보.
1975년 대한민국 인천에 합작 제조업체 설립. 이로써 제조-도매-소매 종합업체로 발돋움.
1976년
업계 최초로 아이스박스(마린 쿨러) 자체 개발. 동시에 유리섬유 낚싯대 개발 후 대한민국에서 제조, 마케팅 개시.
1977년
본사 건물 준공. 소매 계열사로 주식회사 Anglers 창립.
1979년
대한민국 인천 소재 동인 스포츠 및 여타 일본 제조업체와 합동 개발 사업을 추진하여 자사 “MARINE” 제품군 개발.
1988년 유한회사 오후지 낚시용품을 Ofuji Fishing Tackles Co., Ltd.으로 구조 조정.
1989년 Himeji Tsurigu 이 인수합병 후 Ofuji 계열사 편입.
1997년 Ofuji Fishing Tackles Co., Ltd., Anglers Co., Ltd., Himeji Tsurigu Co., Ltd. 합병 후 Ofuji Fishing Tackles Co., Ltd.으로 재편성.
1998년 Jump Co., Ltd.가 인수합병 후 계열사 편입. 이로써 일본 간사이 지방과 시코쿠 지방에 회사 점포 53곳 보유.
2000년 Maruha Tsurigu Co., Ltd.이 인수합병 후 계열사 편입.
2006년 Leisuccs Co., Ltd.이 인수합병 후 계열사 편입.
2007년 Fish On Co., Ltd.이 인수합병 후 계열사 편입.